브로콜리 요리, 생으로 먹어도 안전할까?

브로콜리 요리, 생으로 먹어도 안전할까?

브로콜리는 잠재적인 건강상의 이점을 제공하는 영양분이 많다. 특히, 섬유질, 비타민C 및 산화방지제가 풍부하여 브로콜리 활용한 요리도 많이 먹는다. 브로콜리는 요리를 통해 주로 섭취하는데, 생으로 먹어도 안전한지 궁금할 것이다.

브로콜리 소테,찜 삶거나 굽는등 다양한 방법으로 먹을 수 있지만, 샐러드나 딥으로 먹을정도로 날로 먹어도 되는지 궁금할 것이다.

이 글을 통해 브로콜리 요리, 생으로 먹어도 안전할까에 대해서 알아보자.

 

브로콜리 요리, 생으로 먹어도 안전할까?

쉽게 먹을 수 있다.

브로콜리는 일반적으로 쉽게 섭취할 수 있는 완벽한 영양분 채소중의 하나이다. 생 브로콜리를 즐기려면, 브로콜리 머리부터 깨끗히 씻어야한다. 브로콜리 머리에 많은 벌레들이 살기 떄문이다.

더러운 부분을 문지르고 완전히 건조될때까지 종이 타월로 가볍게 두드리자. 또한, 줄기에서 브로콜리 머리까지 한입 크기의 조각으로 자르자.

머리와 줄기는 모두 안전하게 먹을 수 있다. 그러나, 줄기의 경우 씹기가 어려울 수 있다. 브로콜리를 생으로 먹을 수 있지만 요거트, 후머스 또는 다른 야채들과 함께 먹으면 더 풍미가 좋다.

브로콜리를 생 야채 플래터 혹은 파스터 등에 넣어 풍미 및 영양분까지 챙길 수 있다.

▶관련글 바로가기: 여드름 치료 가정요법 TOP 11

 

브로콜리 요리, 생으로 먹어도 안전할까?

영양분 함량

일부 요리방법은 특정 영양소의 브로콜리 함량을 감소시킬 수 있다. 예를 들어, 브로콜리는 비타민C의 훌륭한 공급원이다. 그러나, 비타민C는 열에 민감한 비타민으로써 요리방법에 따라 함량이 다를 수 있다.

연구에 따르면, 볶거나 끓는 경우 비타민C 함량이 약 38% 및 33%가 줄었다. 또한, 루테인과 비타민C 마지막으로 엽록소까지 상당한 손실을 유발했다.

브로콜리는 천연식물화합물인 설포라판이 풍부하다. 설포라판은 심장질환, 암, 당뇨병 및 소화문제로부터 보호할 수 있다. 몸은 브로콜리보다 생 브로콜리에서 설포라판을 더 쉽게 흡수할 수 있다.

특히 요리는 브로콜리의 카로티노이드 함량을 더 높여주는데, 질병을 예방하고 면역 체계를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되는 항산화제 중 하나이다.

 

브로콜리 요리, 생으로 먹어도 안전할까?

생 브로콜리 부작용

생 브로콜리를 먹는 것은 과도한 가스나 복부팽창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브로콜리는 과민성 대장 증후군환자에게 소화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 그러한 이유는 섬유질과 올리고당 비율이 높기 떄문이다.

올리고당 경우, 브로콜리와 같은 십자화과 채소를 포함하여 식품에서 자연적으로 발견되는 단쇄 탄수화물이다. 이 성분은 과도한 가스나 복부 팽창을 유발할 수 있다.

이로 인해, 브로콜리 요리를 통해 영양분을 잃더라도 효능은 조금 떨어질 수 있지만 누구나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관련글 바로가기: 여드름 흉터 없애는법 BEST 6

 

브로콜리 요리, 생으로 먹어도 안전할까?

생브로콜리 VS 브로콜리 어떤걸 먹어야하나?

브로콜리를 식단에 넣는 것 자체가 아무 상관없이 건강한 선택이다. 요리된 브로콜리와 생 브로콜리 또한 섬유질, 항산화제, 비타민 및 미네랄이 풍부하여 영양분을 제공한다.

건강에 도움될만한 브로콜리 요리를 먹으려면 토핑을 통해 샐러드를 같이 먹거나, 다양한 요리 방법으로 먹어보는 것을 권장한다.

 

브로콜리 요리, 생으로 먹어도 안전할까?

결론, 브로콜리 요리, 생으로 먹어도 안전할까?

브로콜리 요리, 생으로 먹어도 안전할까에 대해서 알아봤다. 결론적으로, 깨끗히 씻으면 안전하다. 비타민C를 포함하여 설로파판과 같은 영양소가 들어있기 때문에 건강에 좋다.

건강상의 이점을 극대화하려면 생 브로콜리와 브로콜리를 활용한 두가지를 같이 섭취하면 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새로고침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