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슘 마그네슘 비율, 효능 및 부작용

칼슘 마그네슘 비율, 효능 및 부작용

칼슘, 마그네슘은 신체에서 필수적인 미네랄이다. 그만큼, 신체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높은데 다양한 음식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하지만 보통 섭취를 늘리기 위해 보충제를 섭취한다. 칼슘 및 마그네슘 비율을 맞춰서 먹는 것이 최근 골밀도 또는 건강 측면에서 도움이 될 수 있다. 이 글을 통해 칼슘 마그네슘 비율, 효능에 대해서 알아보자.

 

칼슘 마그네슘 비율, 효능 및 부작용

칼슘 마그네슘 비율, 효능

첫번째, 뼈를 건강하게 해준다. 칼슘, 마그네슘은 다양한 방법으로 뼈를 강화시켜준다. 칼슘은 뼈의 주요 미네랄로써 신체 비율에 있어서 99%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이로 인해 매일 적절한 양의 미네랄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마그네슘은 에이즈 활성 형태로 비타민D 변환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칼슘 흡수율을 높여주는 장점이 있다

두번쨰, 우울증을 완화시켜준다. 칼슘과 마그네슘은 우울증을 예방시켜준다. 연구에 따르면, 마그네슘을 섭취하는 경우 불안감을 줄여준다고 한다. 또한, 일일 권장량에 따라 섭취한 경우 대조군에 비해서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26%나 낮았다.

세번쨰, 면역력을 강화시켜준다. 칼슘과 마그네슘은 면역 체계를 강화시키고 염증을 줄여준다. 염증은 정상적인 면역반응이지만 만성적으로 변하면 암 및 심장병과 같은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마그네슘 결핍은 만성 염증과 관련이 있는데 영양제를 섭취하는 것만으로 염증의 마커를 감소시킨다.

네번쨰, 혈당수치 조절에 도움이 된다. 칼슘 및 마그네슘 비율을 알맞게 섭취하는것만으로도 혈당수치를 조절한다. 연구에 따르면, 마그네슘은 혈당에서 세포로 과당을 이동시킬때 혈당 조절에 도움을 준다. 추가적으로, 마그네슘 영양제가 위약보다 공복 혈당 수치를 낮춰준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다섯번째, 수면의 질을 향상시켜준다. 칼슘 마그네슘을 비율에 맞춰서 섭취하는 것만으로 수면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 마그네슘은 신체의 부교감 신경께를 자극하여 조용하고 편안한느낌을 준다. 연구에 따르면, 불면증이 있는 경우 마그네슘 영양제를 섭취하는것만으로 수면의 질을 향상 시켜주는 것으로 밝혀졌다.

▶관련글 바로가기: 마그네슘 부족원인으로 인한 7가지 증상

 

칼슘 마그네슘 비율, 효능 및 부작용

칼슘 마그네슘 영양제 부작용

칼슘 마그네슘 영양제는 부작용이 거의 없다. 다만, 일일 섭취량과 반대로 과다섭취하는 경우가 문제가 된다. 대표적인 증상으로, 두통, 구역질, 설사, 변비, 복통 및 경련 등 다양하게 유발한다.

칼슘 과다 복용은 신장결석 및 심장 질환 위험을 높이기 떄문에 복용량을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다. 칼슘은 흡수를 위해 마그네슘과 잘 조절해서 먹어야한다. 미네랄이 부족한 경우, 영양제를 꼭 먹도록 하자.

▶관련글 바로가기: 나트륨 줄이기, 저염식이 효능 및 부작용

 

칼슘 마그네슘 비율, 효능 및 부작용

칼슘 마그네슘 일일 권장량

칼슘 및 마그네슘 영양제 일일 섭취량은 일일 칼슘 1,000mg 마그네슘은 400-500mg 정도 섭취하면 된다. 다양한 형태로 섭취할 수 있으며 주로 음식에서 먹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 

그러나, 미네랄이 부족하다고 생각된다면 영양제를 섭취하되, 부작용의 위험을 줄이기위해 복용량 이상을 복용하면 안된다. 과다복용하는 하는 경우 오히려 더 심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칼슘 마그네슘 비율, 효능 및 부작용

 

결론, 칼슘 마그네슘 비율, 효능 및 부작용

칼슘 마그네슘 비율, 효능 및 부작용에 대해서 알아봤다. 뼈 강화, 기분개선, 면역, 혈당 조절 및 수면의 질을 높여주는 다양한 역할을 한다. 평소에 식단을 통해서 다양한 미네랄을 섭취할 것을 권장한다.

그러나, 현대인들의 경우 미네랄이 부족하기 때문에 영양제를 섭취할 것을 권장하는바이다. 매일 일일 권장량에 따라 섭취한다면 부작용없이 안전하게 복용이 가능할 것이다.

 

소중한 사람에게 공유하세요 :)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새로고침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