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콜중독 자가진단, 어디까지 중독일까?

알콜중독 자가진단, 어디까지 중독일까?

한번씩 술을 먹으면 정신적으로 매우 좋을 수 있다. 그러나, 과도한 음주는 신체와 건강에 상당한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한번은 괜찮지만, 지속적으로 먹는 경우 알콜중독 단계까지 갈 수 있기 떄문이다.

알콜을 많이 먹는 경우, 누구나 우울증 등 정신적으로 무리가 올 수 있으며 치료를 받아야 할 단계까지 올 수 있다. 그에 앞서, 자기 자신 스스로 객관화를 하는 것이 중요하고 자가진단 하는 모습이 필요하다.

이 글을 통해 알콜중독 자가진단, 어디까지 중독일까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자.

 

알콜중독 자가진단, 어디까지 중독일까?

알콜중독을 예방하기 위한 알콜 섭취 권장 사항

나라마다 알콜 섭취 권장 사항이 다르다. 하지만,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중간정도의 음주는 여성의 경우 최대 1잔, 남성의 경우 최대 2잔 정도가 맥시멈이다.

연구에 따르면, 위 가이드라인 범위내에서 마시는 사람만 약 2%만이 알콜중독을 가지고 있다. 문제가 있는 음주는 폭음, 과음, 알콜중독과 관련될 수 있다.

과음 또는 폭음은 날짜를 기준으로 1달에 5번이상 마시는 경우 알콜중독으로 분류할 수있다. 알콜에 대한 통제력이 저하되고, 부정적인 결과에도 불구하고 계속 마시는 경우를 알콜중독이라고 한다.

▶관련글 바로가기: 계란효능 꼭 먹어야하는 이유 TOP 6

 

알콜중독 자가진단, 어디까지 중독일까?

알콜중독은 치매를 유발할 수 있다

알콜중독은 치매를 유발할 수 있다. 단계적인 극복 및 치료가 필요하지만 술을 너무 많이 먹는 경우, 중추 신경계에 치명적인 영향을 줄수 있다.

중추 신경계에 대한 알콜 초기 부작용에는 언어 장애, 기억력 장애 및 눈에 무리를 준다. 특히, 알츠하이머 혹은 치매 병 발병의 주요 위험요소이기도 하다.

알콜중독의 대부분 10%가 초기 치매를 유발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장기간 음주 후, 뇌 손상이 일시적일 수 있지만 계속해서 유지하는 경우 영구적으로 손상시킬 수 있다.

 

알콜중독 자가진단, 어디까지 중독일까?

간에 무리를 준다

간 손상은 알콜중독에 핵심이다. 알콜은 주로 간에서 해독을 하게 되는데, 이것이 간 세포를 손상시킬 수 있는 잠재적으로 유해한 부산물을 생성한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계속 마시면, 간 건강이 저하된다. 알콜성 지방간 질환은 알콜로 인한 간 손상의 초기단계이다. 계속 술을 마시는 경우, 간세포에 지방이 축적되어 간 기능을 방해하게 되고 영구적으로 간에 손상을 줄 수 있다.

특히, 알콜중독처럼 하루에 5잔이상 마시는 경우, 90% 이상이 간 손상을 경험했으며 결국 간 염증, 간경변 및 간부전으로 진행될 수 있어 죽음에 이를 수 있다.

▶관련글 바로가기: 지방간 원인, 치료 및 추천 영양제 후기

 

알콜중독 자가진단, 어디까지 중독일까?

의존증

알콜중독이 심해지는 경우, 손떨림이나 우울증 등 유발하게 된다. 이에따라 가족에게 영향을 미치게되고, 병원에서 치료프로그램을 받게 된다.

강박적으로 마시는 충동을 느끼고, 다음에 언제마실지 걱정하고, 술을 마시지 않고 즐기는 것이 힘들다는 것을 느낀다는 것은 알콜 의존증의 일반적인 증후군이다.

원인은 복잡할 수 있는데, 유전학과 가족력에 의해 발생할 수 있지만 스트레스가 많은 환경에 노출되어있기 때문에 이러한 결과를 야기하는 듯 하다.

 

알콜중독 자가진단, 어디까지 중독일까?

결론, 알콜중독 자가진단, 어디까지 중독일까?

알콜중독 자가진단, 어디까지 중독일까에 대해서 알아봤다. 적당히 마시는것은 대부분 안전하고, 정신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중독으로 이어지는 경우 정신 및 신체적으로 치명적인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알콜 섭취는 여성의 경우, 하루에 1잔, 남성의 경우 하루 2잔이 최대이다. 또한, 1달에 5번 이상 먹는 경우 알콜중독을 의심할 수 있으니 주의하자.

소중한 사람에게 공유하세요 :)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새로고침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